즐겨찾기 추가 2024.06.19(수) 20:2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여수·순천·광양 국회의원 4인 “순천대 의대 유치 촉구” ‘한목소리’

권향엽·김문수·조계원·주철현 의원 공동기자회견…전남도의 공정한 행정절차 요구
동부권, 인구‧의료수요‧경제산업‧지역 및 국가 기여도 면에서 서부권보다 월등 강조
정부가 이행책임 공식 인정한 ‘대학병원급 의료기관 여수 설치’도 적극 협력 다짐

2024-06-05(수) 11:00
사진=주철현국회의원[여수갑]
[신동아방송여수=김기남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여수‧순천‧광양 국회의원들이 5일 국회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전남 동부권의 취약한 의료 인프라를 개선하기 위해 전남권 국립의대의 순천대학교 유치를 촉구하고, 대학병원급 의료기관의 여수 설치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월 14일에 개최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전남 국립의대 신설을 “어느 대학에 할지 전남도가 의견수렴을 해서 알려주면” 추진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전남도가 국립의대 공모 절차를 진행하자,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들이 한목소리로 순천대 국립의대 신설을 요구한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권향엽·김문수·조계원·주철현 국회의원은 먼저, “전남 동부권의 3개 시와 6개 군에만 전남 전체 인구의 절반인 89만여 명이 거주하고, 전남 경제생산 실적의 82%를 점하며, 서부권보다 8배 많은 연간 5조 8천억 원 이상의 국세를 납부하고 있다”며 전남 동부권의 경제적 위상을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도청과 교육청, 경찰청 등 핵심 기관뿐만 아니라, 한전과 농어촌공사 등 16개 공공기관이 전남 서부권에만 위치해 ‘전남 동부권 소외론’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전남도청 등 행정 인프라뿐만 아니라, 의료 환경도 전남 동부권이 서부권보다 열악한 상황이다. 이들에 따르면, 전남 동부권의 인구 1천명당 의사수는 서부권의 1.6명보다 적은 1.5명에 불과하고, 여수‧순천‧광양지역의 중증 응급환자 전원률도 10.7%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게다가 전남 서부권의 상급종합병원 도착 평균 시간은 40분 내외지만, 동부권은 상급병원 도착에 1시간 이상 소요되고, 전남 전체 생산의 80%를 담당하는 동부권 산업현장의 안전사고 우려로 응급의료시스템이 절실한 실정이다.

샂진=현장사진

이에 이들은 “의료수요, 지리적 환경, 경제‧산업적 여건, 지역과 국가에 대한 기여도 등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공공보건의료기관인 국립의대와 대학병원을 전남 동부권에 설립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전남도의 일방적 행정 절차도 지적했다. 이들은 “그간 공동・통합 의대를 주장해 왔던 전남도는 관련 지역과 대학의 의견수렴 등 별도 협의 없이, ‘단일 의대’로 정책을 급선회하며 순천대와 목포대 중 1곳만 선정해 의대 신설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남도의 공모방식이 목포대 의대 신설을 전제로 한 수순이 아니라면, 전남도민 전체의 노력으로 30년만에 힘겹게 얻어낸 전남 의대 신설 절차는 지역별 특성과 수요를 반영해 공정하게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4명의 국회의원들은 순천대 의대 유치와 함께 ‘대학병원급 의료기관 여수 설치’를 위해서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학병원급 의료기관의 여수 설치는 지난 2005년 여수대-전남대 통폐합 당시에 전남도지사, 광주광역시장, 여수시장 등이 국립 여수대학교 폐지에 동의하는 전제가 됐고, 17년만인 2022년에 국무총리와 교육부총리도 정부의 이행 책임을 인정한 만큼, 전남 동부권 의료 인프라의 획기적 개선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다짐한 것이다.
김기남 기자 tkfkddl5968@naver.com
        김기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충북방송/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