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11.27(금) 17:16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시민들, “대검 국정감사, 윤석열 통쾌 완승, 더민주 윤 죽이기 실패”

윤석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중상모략'이라는 표현은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
추미애, 법무부-대검 감찰부 합동 감찰 지시

2020-10-23(금) 19:15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국회 국정감사에서 22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작심한 듯 발언을 쏟아냈다. 우선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지휘권 행사를 통해 수사에서 배제한 건 위법하다'고도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데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불만을 표시했다. 추 장관이 라임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을 비롯한 5개 수사에서 윤 총장을 배제시킨 지 사흘 만인데 그는 이런 조치는 "검찰청법에 위배된다"며,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고 말했다.그는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닙니다. (그렇죠) 부하라면 검찰총장이라는 직제를 만들 필요도 없고요...다만 국민들이 혼란을 느낄 수 있어, 법적 절차로 다투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검찰권은 하늘이 부여한 신권이 아니다"라는 성명을 냈고, 국민의힘에선 "추 장관이 왕과 신하의 관계로 대해 '부하'라는 표현이 나왔을 뿐 문제가 없다"는 반박이 나왔다.

또 윤총장은 이날 오전에 "'중상모략'이라는 표현은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며 라임자산운용 사건 관련 검찰총장의 소극적 지시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윤 총장은 "법무부의 발표는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8일 라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표한 데 대해 대검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다"고 반발한 바 있다.

윤 총장은 "야당 정치인 관련한 부분은 검사장 직접 보고를 받고 '제 식구 감싸기'라는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며 "(철저히 수사하지 않으면) 가을 국정감사 때 문제가 될 수 있다고도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검사 로비 의혹 관련해서도 "보도 접하자마자 10분 내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철저히 조사해서 접대받은 사람 색출해내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슨 근거로 검찰총장도 부실 수사와 관련돼 있다는 취지의 발표를 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루종일 윤석열 국감을 지켜 본 시민들은 “허위와 위선 거짓과 당당히 싸우는 윤석열 멋있다. 윤석열의 통쾌한 완승이다. 더민주 정말 부끄럽고 윤 죽이기 실패했다. 윤석열 시원하다”는 등 윤석열 검찰총장을 열열히 응원하고 있다.

한편 이런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라임자산운용(라임) 사건과 관련 검사들의 비위를 은폐하거나 야당 정치인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했는지를 조사하기 위한 법무부-대검 감찰부 합동 감찰을 지시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충북방송/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