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12.04(금) 17:5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당진항, 새로운 10년 도약 위해 순항 중 

 2030 당진항 개발 계획, 제4차 전국항만기본계획 고시 

2020-11-17(화) 13:31
사진=당진항 
[신동아방송=이재철 기자] 당진시는 환황해권 거점항만으로 도약하기 위한 당진항의 밑그림을 완성하고 해양수산부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당진항에 대한 개발계획 및 발전방향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시한 시 항만계획은 항만분야 최상위 계획인 해수부 제4차 항만기본계획(안)에 포함됐으며, 최종 절차인 중앙항만정책심의회 심의를 거쳐 올해 12월 중 고시될 예정이다.

당진항 기본계획은 기존 항만기능의 본질인 물류수송에 충실하면서 관광․레저 및 친수공간까지 결합해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수립했다.

우선 서부두 연결성을 가속화하고, 물류항만 육성과 친수시설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기본설계 마무리단계에 있는 신평~내항간 연륙교(L=3.1km)가 2025년 완공될 경우 서부두 및 내항지역 진입거리를 대폭 단축해 30년간 약 5,332억원의 물류비 절감효과가 예상되며, 서부두 매립지역 내 진입도로(L=5.8km)도 반영돼 연륙교와 연결성 향상 및 매립지 내 배후단지 조성도 가속화 될 전망이다. 

또한, 항만 물동량 증가 수요를 대비해 송산 일반부두 2선석이 반영될 예정이며, 음섬포구 주변에 해양레저시설과 체험시설을 갖춘 친수공간 약 40만㎡를 주변 해양관광산업과 연계한 관광벨트로 조성할 방침이다.

앞으로 시는 신청사업이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마지막 절차인 중앙항만정책심의회에 집중하는 한편 관련 사업들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해수부와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기호연 당진시 항만정책팀장은 “관련 기관 및 부처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조체계를 구축해 환황해권 거점항만으로 새로운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철 기자 jaechul5314@naver.com
        이재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충북방송/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