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10.19(월) 20:23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성형외과
피부과
치과
안과
의료기기
제약
화장품
병원/의료
건강식품
대체의학
바이오테크
English 日文 中文

중대본, 내년 3월까지 코로나19 중환자 전담치료 병상 600여 개 확보

전담 간호인력·군 의료인력도 준비…“치료병상 계속 확충”

2020-09-17(목) 07:43
[신동아방송=박대영 기자] 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한 의료체계의 여력을 확충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는 가운데, 현재까지 수도권 16개 병원의 64병상을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으로 지정 완료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달까지 총 100병상 이상을 지정하고, 연말까지는 100병상 이상의 중환자 병상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 내년 1분기에는 총 600여 개 이상의 중환자 병상을 확보할 계획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히며 “이달부터 중증환자 전담 간호사의 양성을 위한 교육을 진행하며 총 250여 명의 현장 투입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위중과 중증환자가 크게 늘면서 중환자 치료 병상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이들을 위한 중환자 치료병상을 계속 확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을 지정하고, 필요시 의무적으로 중환자 병실로 동원하는 방식으로 중환자실 운영 체제를 변화시키고 있다.

이 결과 현재까지 수도권 16개 병원의 64병상을 지정 완료했고 이번 달까지 총 100병상 이상 지정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병동 전체를 중환자가 입원하는 ‘전담병동’ 지정제도를 도입해 연말까지 100병상 이상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1분기까지 ‘중환자 긴급치료병상 사업’을 통해 400여 개의 병상을 추가 확충하는 등 총 600여 개 이상의 중환자 병상을 확보해 재유행이 발생하더라도 중환자 병상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한다.

또한 중환자 병상의 충분한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9월부터 ‘중증환자 전담 간호사’의 양성을 위한 교육을 진행해 총 250여 명의 현장 투입을 준비하고, 군의관과 간호장교는 물론 15개 공공 의료기관의 간호인력을 신속하게 확충할 계획이다.

김 총괄대변인은 “이들 병원들의 정원을 조정해 약 500여 명을 증원 조치했고, 이들에 대한 채용 절차도 신속히 진행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증과 중등증 환자에 대한 병상은 감염병 전담병원 재지정과 생활치료센터 추가 확보 등을 통해 안정적으로 제공되고 있는데, 15일 기준으로 감염병 전담병원은 43개 병원에 4138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 중 1531병상을 사용 중이다.

생활치료센터도 정원 4297명 규모로 19개 시설을 운영해 15일 현재 652명이 입소(15.2%)했는데, 앞으로는 입소 환자의 건강 상태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모바일 기기의 앱을 통한 비대면 진료 시스템 구축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 총괄대변인은 “중환자 병상을 중심으로 의료체계의 대응역량을 충실히 확충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의 기준과 조치들도 보다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의료체계의 역량과 방역적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 정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대영 기자 dnfi8101@gmail.com
        박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충북방송/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